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아리랑속에 녹아든 민중의 지팡이

등록일 2011년11월28일 15시10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군산에서 차를 타고 30분 남짓 달리니 김제의 너른 평야가 눈에 들어왔다. 처음 가는 아리랑문학관에 기대를 품었다. 지리적 정보 없이 가서 헤맬 걱정을 했는데 벽골제에 당도하니 100m 부근에 아리랑 문학관이 모습을 드러냈다. 아리랑 문학관은 벽골제 옆에 자리하고 있다. 2003년 개관해 지금까지 조정래 작가의 『아리랑』의 온기를 전하고 있다. 둥글게 돌출되어 있는 입구는 네모반듯한 전체적인 모습의 딱딱함에 약간의 신선함을 더해주고 있다.
 

본 기사는 뉴스솔루션의 데모페이지 입니다.
등록된 기사는 테스트용도이며 비회원이 복사한 자료일수도 있습니다.
홍길동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미니홈페이지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

Query Time : 1.38 sec (This is only view Demo)